LH “동탄2신도시에 ‘新한국형’ 자전거도로 건설”

인쇄

기존 자전거도로 문제점 획기적으로 개선

DA 300

현재 자전거도로의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新한국형 자전거 도로’가 동탄2신도시에 건설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4일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한 ‘자전거 모범도시 조성방안 연구’ 용역을 완료하고 이를 동탄2신도시에 적용한다”고 밝혔다.이번 연구는 세계적인 에너지 문제, 정부의 녹색정책 추진으로 자전거도로와 자전거 보유율이 급증함에 따라 안전대책 등 현재 자전거도로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자전거를 이용하는 이유로는 목적지까지의 거리가 가깝기 때문(21.6%), 그 외 타 교통수단에 비해 빠르고(18.1%), 건강증진을 위해(12.6%)서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전거전용도로 유형으로는 차도레벨보다는 보도레벨의 양측 양방(68.4%)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LH는 이런 설문조사 결과가 모두 반영할 수 있는 최적의 자전거도로를 설계한다는 방침이다.

탄소배출 저감 연간 583억원의 편익발생


또 기존 도로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의 도로체계 위주의 자전거도로에서 벗어나 자전거 이용 행태에 따라 기능(간선·보조·집분산)과 목적(통근·통학·레져·쇼핑 등)에 따라 분류해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아파트 단지 출구부터 자전거전용도로를 계획하고 복합환승센타(KTX‧GTX역사 등)와 신교통수단 등 대중 교통 수단과 환승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국교통연구원 자전거교통연구센터 신희철 센터장은 “지금까지 계획된 자전거도로 중 가장 종합적이고 혁신적인 모델로 도시에서 자전거 타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H는 이 같은 신개념 자전거도로를 2030년까지 191km를 건설할 계획이다. 국내 최초로 생활도로까지 자전거 전용도로를 확보해 시민 1인당 자전거도로연장이 0.45m로 창원(0.18m)·상주(0.26m) 등지의 2~3배 수준에 달한다.

한편 신개념 자전거도로 적용으로 통행시간 단축, 교통사고감소, 차량운행비 감소 등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기오염 감소, 온실가스 저감, 차량소음 저감 등 탄소배출 저감으로 인한 연간 583억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보여 동탄2신도시는 저탄소 녹색성장을 선도하는 녹색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LH 이상후 녹색도시사업1처장은 “동탄2신도시 자전거도로는 안전과 편의성를 최우선으로 하여 출퇴근 자전거 이용률이 선진 자전거 도시 수준 이상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 동탄2 신도시 자전거도로 네트워크 현황.

<저작권자(c)중앙일보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