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가격 내달 또 두 자릿수로 오른다…올들어 두번째 인상

인쇄

삼표 이어 한일시멘트도 내달부터 15% 인상 추진

DA 300

시멘트 가격이 9월부터 또다시 인상될 전망이다. 올들어서만 두번째 인상이다.

한일시멘트는 다음달 1일부터 현재 t당 9만2200원인 시멘트 가격을 1만6000원으로 약 15% 인상하는 내용의 공문을 레미콘사 등에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시멘트 업계가 올해 2월 15∼18%의 가격 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7개월 만에 또다시 가격 인상에 나선 것이다.

앞서 삼표시멘트도 9월 1일자로 t당 9만4000원에서 10만5000원으로 11.7% 인상하는 내용을 공문을 레미콘사들에 보냈다.
 

▲ 한일시멘트 단양공장 모습. [한일시멘트 제공]


이에 따라 쌍용C&E, 성신양회 등 나머지 대형 양회사들도 줄줄이 가격 인상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시멘트 사들은 현재 호주산 유연탄 가격이 t당 400달러대까지 치솟으면서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물류비 상승, 전력비용 인상, 금리 인상 등이 모두 원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시멘트 가격이 인상되면 레미콘 가격도 연쇄적으로 오르게 돼 있어 건설현장의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질 공산이 커 산업계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