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지구 분양원가 3.3㎡ 평균 1235만원…단지 절반 원가>분양가

인쇄

SH공사, 13개 단지 분양원가 공개…1090만∼1317만원

DA 300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공급한 강서구 마곡지구 13개 단지의 분양원가는 평당(3.3㎡) 1090만∼1317만원으로 나타났다. 수익률은 -13.3∼22.4%를 기록했다.

SH공사는 6일 마곡지구 13개 단지의 분양원가를 공개했다. 이들 단지는 SH공사가 2013년 8월 1차 분양, 2015년 8월 2차 분양한 단지들로 모두 혼합단지(소셜믹스)이자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됐다.

마곡지구 13개 단지(3천374세대)의 평당 평균 분양원가는 1235만원, 평균 분양가격은 1296만원으로 평균 분양 수익률은 4.7%였다. 25평 기준으로 원가 약 3억875만원인 아파트가 3억2400만원에 분양된 셈이다.

전체 단지별 평당 분양원가는 1단지 1282만원, 2단지 1229만원, 3단지 1317만원, 4단지 1289만원, 5단지 1207만원, 6단지 1260만원, 7단지 1091만원, 8단지 1305만원, 10-1단지 1279만원, 11단지 1164만원, 12단지 1276만원, 14단지 1122만원, 15단지 1232만원이었다.
 

평당 분양가격은 1단지 1179만원, 2단지 1199만원, 3단지 1162만원, 4단지 1165만원, 5단지 1208만원, 6단지 1230만원, 7단지 1269만원, 8단지 1573만원, 10-1단지 1472만원, 11단지 1450만원, 12단지 1524만원, 14단지 1183만원, 15단지 1181만원으로 나타났다.

분양 차수별로 나누면 1차 분양된 9개 단지(1∼7단지·14단지·15단지, 2854세대)는 평당 평균 분양원가 1225만원, 평균 분양가격 10197만원으로 평균 분양 수익률이 -2.3%를 기록했다. SH공사가 손해를 보고 분양했다.

1·2·3·4·6·15단지의 평당 분양가격이 분양원가보다 낮았으며, 3단지의 경우 분양가격이 분양원가보다 155만원 저렴했다. SH공사는 "당시는 부동산 침체기로 미분양 물량이 많아서 이익을 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2차 분양된 4개 단지(8·10-1·11·12단지, 520세대)는 평당 평균 분양원가 1256만원, 평균 분양가격 1517만원으로 평균 분양 수익률이 17.2%를 기록했다. 평당 분양원가 대비 분양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11단지로 336만원 비쌌다.

분양 수익률(분양수익/분양가)은 11단지 22.4%, 8단지 17.1%, 12단지 16.3%, 7단지 14.1% 등 순이었다. 1단지(-8.7%), 2단지(-2.5%), 3단지(-13.3%), 4단지(-10.6%), 6단지(-2.4%), 15단지(-4.3%)는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분양원가는 토짓값인 택지조성원가와 건축비인 건설원가로 구성되는데, 이들 13개 단지의 평당 건설원가는 평균 697만원이었다. 25평 아파트 기준으로 평균 건축비가 1억7425만원인 셈이다.

택지조성원가는 평당 평균 538만원으로 25평 기준 1억3450만원이었다. 이 중 공사가 택지 구입에 들인 돈(용지비)은 평당 353만원이었다.

마곡지구 분양원가 자료는 21개 항목(택지조성원가 10개, 건설원가 11개)으로 구성됐다. 원가 자료는 설계 도급내역서 및 분양수익 사용내역과 함께 SH공사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이로써 SH공사는 작년 12월부터 시작한 고덕강일지구, 오금지구, 세곡2지구, 내곡지구, 마곡지구 등 준공된 과거 주요 사업지구의 분양원가 공개를 마무리했다.

2020년 이후 준공정산이 예정된 단지(고덕강일지구 8·14단지, 마곡지구 9단지, 위례신도시 A1-5·A1-12BL)는 공사비 정산을 완료한 후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마침내 과거 주요사업 중 가장 규모가 컸던 마곡지구의 분양원가를 공개하게 돼 기쁘다"면서 "향후 준공정산 단지는 71개 항목으로 구분해 공개해 시민의 알 권리와 공공성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