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사업경기 침체 전망 강해져…6월 지수 또 대폭 하락

인쇄

주택산업연구원 "생존을 위한 사업 전략에 비중 둬야"

DA 300

주택사업경기가 침체할 것이라는 업계의 전망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 500여곳을 대상으로 주택건설 사업의 체감경기를 설문 조사한 결과 6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가 지난달(82.6)보다 18.5포인트(p) 하락한 64.1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수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보는 업체의 비율이 높다는 것을,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 지수는 지난달에도 18.6p나 떨어졌다.

수도권은 지수가 지난달 90.5에서 이달 81.6으로 낮아졌고, 지방은 같은 기간 81.8에서 74.6으로 하락했다.

특히 세종과 충남의 전망치가 각각 78.9, 72.2로 전달 대비 21.1p, 33.6p나 떨어지며 주택사업경기가 대폭 악화할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전반적인 주택사업경기 악화 전망 속에서도 광주(84.2→86.3), 전남(75.0→81.8), 충북(71.4→73.3), 울산(75.0→80.0) 등 4개 지역은 지수가 상승했다.

전국 자재 수급과 자금조달 관련 전망지수도 각각 2.3p(56.1→58.4), 2.6p(71.4→74.0)도 미미하게나마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정부의 대책 마련에 대한 기대감과 지난달 지수 대폭 하락에 이어진 소폭 반등일 뿐"이라며 "현 주택건설시장은 금리 상승과 자잿값·인건비 급등, 투자 위축, 부동산 시장의 단기 하락장과 같은 요인들이 맞물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업계는 지속적인 소통으로 해결책을 모색하여야 한다"며 "주택 사업자는 단기 사업 이익 극대화보다는 생존을 위한 사업 전략에 비중을 두고 시장 불안정성으로부터 받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