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신혼부부 전세·매입임대 입주자 모집…총 7000호 규모

인쇄

이르면 8월 말부터 입주 가능

DA 300

국토교통부는 오는 24일부터 2022년도 제2차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의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모집물량은 청년형 2297호, 신혼부부 1천861호로 총 4158호 규모이며, 지역별로는 서울 등 수도권이 2727호, 지방이 1431호로 수도권에 집중됐다.

이번에 입주를 신청한 청년·신혼부부는 자격 검증 등을 거쳐 이르면 8월 말부터 입주가 가능하다.

청년 매입임대는 무주택자인 19∼39세 미혼 청년을 대상으로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며, 시세의 40∼5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최장 6년간 거주할 수 있다.
 

▲ 신혼부부 임대주택. 연합뉴스


학업과 취업 등으로 이주가 잦은 청년층의 상황을 반영해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풀옵션으로 제공한다.

신혼부부 매입임대는 다가구주택 등에서 시세의 30∼40%로 거주할 수 있는 Ⅰ유형(1027호)과 아파트·오피스텔 등에서 시세의 60∼80%로 거주할 수 있는 Ⅱ유형(834호)으로 각각 공급된다.

결혼 7년 이내의 신혼부부와 예비신혼부부, 만 6세 이하 자녀를 양육하는 가구가 대상이며 Ⅱ유형에는 일반 혼인 가구도 신청할 수 있다.

최대 거주기간은 Ⅰ유형 20년, Ⅱ유형은 6년(자녀가 있는 경우 10년)이다.

국토부는 다음달 중순에는 청년 전세임대주택 2순위 3천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소득·자산 등의 자격 검증을 거쳐 이르면 10월 초 입주자를 선정한다.

청년 2순위 전세임대주택 입주대상은 본인과 부모의 월평균 소득 합이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 이하인 청년으로, 지원 한도는 수도권 1억2000만원, 광역시 9500만원, 기타지역 8500만원이다.

이 중 입주자가 부담하는 보증금은 100만∼200만원이며, 보증금에 대한 연이율(1∼2%)이 월 임대료로 부과된다.

입주 자격에 적용되는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가산 적용)는 1인 가구 385만4536원, 2인 가구는 532만8807원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