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3.63%…7년 7개월 만에 최고

인쇄

한 달 새 0.12%P↑…신용대출 5.12%, 0.04%P↓

DA 300

은행권의 지난해 12월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가 7년 7개월 만에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 신용대출 금리는 소폭 떨어졌지만, 여전히 5%를 웃돌았다.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지표금리(코픽스·은행채 등)가 올랐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작년 12월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63%로 한 달 새 0.12%포인트(p) 또 올랐다. 2014년 5월(3.63%) 이후 7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앞서 11월 연 4.62%에서 5.16%로 0.54%포인트나 뛰었던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5.12%로 0.04%포인트 떨어졌다.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연 3.66%로 11월(3.61%)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연 3.66%의 가계대출 금리는 2018년 8월(3.66%) 이후 최고점이다.
 

예금은행의 12월 신규 취급 가계대출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은 17.9%로 11월(17.7%)보다 높아졌다.

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코픽스와 은행채 등 지표금리 상승으로 주택담보대출과 보증대출 금리가 올랐다"며 "하지만 신용대출과 집단대출의 경우 일부 고신용자 대상 상품 판매가 재개되고 사전 승인된 저금리 대출 취급이 늘어난 영향으로 금리가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작년 11월 기준금리 인상 효과 등으로 1월에도 지표 시장금리가 상승 추세인 것은 대출금리의 추가 상승 요인"이라며 "하지만 대출금리 하방 요인으로서 은행권의 대출 재개와 함께 고신용자 저금리 대출이 늘어나는 추세도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 대출 금리(연 3.14%)도 11월(3.12%)보다 0.02%포인트 높아졌다. 2020년 2월(3.19%) 이후 최고 수준이다.

대기업 대출 금리가 0.04%포인트(2.90→2.86%) 떨어졌지만, 중소기업 대출 금리는 0.07%포인트(3.30→3.37%) 올랐다.

기업 대출과 가계대출 금리를 모두 반영한 예금은행의 전체 대출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 평균은 11월(3.23%)보다 0.02%포인트 높은 3.25%로 집계됐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금리 평균도 연 1.57%에서 1.70%로 0.13%포인트 상승했다. 기준금리 인상, 은행의 연말 유동성 관리 노력, 시장금리 상승 등에 영향을 받았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1.70%의 저축성 수신 금리는 2019년 6월(1.79%) 이후 2년 6개월 내 최고 수준이다.

예금은행 신규 취급액 기준 대출 금리와 저축성 수신 금리의 차이, 즉 예대마진은 1.55%포인트로 11월(1.66%)보다 0.11%포인트 낮아졌다.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으로는 총수신 금리(0.83%)가 0.06%포인트, 총대출 금리(3.04%)도 0.08%포인트 올랐다. 예대마진(2.21%p)은 0.02%포인트 확대됐다. 2019년 8월(2.21%p) 이후 2년 4개월 만의 최대폭이다.

은행 외 금융기관 가운데 상호저축은행의 예금금리(1년 만기 정기예탁금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47%로 한 달 새 0.11%포인트 올랐고 상호금융(1.62%), 새마을금고(2.20%), 신용협동조합(2.14%)에서도 각 0.21%포인트, 0.10%포인트, 0.11%포인트씩 예금금리가 높아졌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