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기대감에 확 뛰었는데…군포·안양 아파트값 떨어졌다

인쇄

금리인상 등 복합적 하방 압력 작용이 원인

DA 300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 상승 폭이 6주 연속 둔화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보합 또는 하락세를 기록했다.

20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값 동향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1% 올라 지난주(0.02%)보다 상승 폭이 줄었다. 6주 연속 상승 폭이 줄면서 사실상 가격 변동이 없는 상태가 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대선을 앞두고 관망세가 더욱 짙어지는 분위기다.

성북(-0.02%)·노원(-0.02%)·은평(-0.02%)·금천구(-0.01%) 등 4개 구의 아파트값은 하락했다. 보합 지역은 관악·강동·마포구 등 8개로 늘었다. 상대적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던 용산구도 지난주 0.05%에서 이번 주 0.03%로 오름폭이 줄었고, 서초구(0.03%)와 강남·송파구(각 0.02%) 등 '강남 3구'도 지난주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부동산원은 "추가 금리 인상, 시중은행 대출금리 상승, 전셋값 하락 등 다양한 하방압력이 지속하며 상승 폭이 축소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아파트값 역시 지난주 0.02%에서 이번 주 0.01%로 오름폭이 축소됐다. 특히 지난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정차역 설치에 대한 기대감에 가격이 급등한 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군포시가 이번 주 0.03% 떨어졌고, 안양시(-0.01%)도 안양 동안구(-0.02%)의 가격이 하락했다.

수원시도 팔달·영통·장안구 모두 가격이 하락하며 이번 주 0.02% 떨어졌다. 수원시의 경우 2019년 7월 1일(-0.03%) 이후 26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아파트값이 하락했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0.01% 상승에서 이번 주는 보합 전환했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이 상승세를 멈춘 것은 2019년 8월 5일(-0.01%) 이후 2년5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인천 아파트 전셋값이 이번 주 0.03% 떨어지며 2019년 8월 19일(-0.04%) 이후 처음으로 하락세로 전환됐다. 또 지난주 0.01% 하락했던 경기도는 이번 주 보합을 기록했고, 서울 전셋값은 지난주 0.02%에서 이번 주 0.01%로 오름폭이 축소됐다.

경기도에서는 최근 약 2500가구 규모의 평촌자이아이파크 등 입주 물량이 쏟아진 안양 동안구(-0.31%)의 하락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의왕(-0.08%)·의정부·수원(-0.06%)·과천(-0.05%)도 하락했다.

서울 전셋값은 지난주 0.02%에서 이번 주 0.01%로 오름폭이 축소됐다. 노원구 전셋값이 이번 주 0.04%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은평·성북(-0.02%)·금천·중·서대문(-0.01%) 등의 전셋값도 떨어졌다. 특히 성북구 전셋값은 지난해 12월 20일 조사 이후 5주 연속 하락했다.

부동산원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중 대출금리 상승으로 전세대출 금리가 최고 5%대에 육박하면서 전셋값 상승 폭이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중앙일보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