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용적률 500%' 4종 주거지역 신설…안전진단 기준 완화"

인쇄

재개발·재건축 6대정책…신속협의제 도입, 용적률·층수제한 완화

DA 30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3일 용적률 상향과 안전진단 기준 하향 등을 골자로 하는 재개발·재건축 활성화 정책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노원구 한 카페에서 진행한 부동산 정책 발표에서 "재개발·재건축은 도심 내 중요한 주택 공급 수단이며 동시에 도심 슬럼화를 막고 거주 주민 주거의 질 높이는 필수적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개발 재건축 신속협의제를 도입하고 500%까지 용적률 상향이 가능한 4종 주거 지역을 신설하겠다"며 "4종 주거지역 적용을 포함한 용적률 상향, 층수제한, 공공기여 비율 등도 유연하게 조정하고 기반시설 설치비용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도한 개발이익이 발생하는 사업계획은 적절히 공공 환수해 지역사회에 환원되게 하겠다"며 "가장 좋은 방법은 청년 주택 같은 공공 주택 공급이 되겠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3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 건물 옥상에서 부동산 정책발표 전 주변 노후 아파트 단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2022.1.13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또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며 "거주민 주거의 질 상향 관점에서 재건축 안전진단 심사가 이뤄질 수 있게 구조 안전성 비중 하향 같은 제도 개편을 단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종 상향 등 인센티브 부여·임대주택 기부채납 등 공공 기여 비율 탄력 조정 등 공공 재개발 활성화 방안도 언급했다.

아울러 고도 제한지역 1종 일반주거지역에 대해 기반시설 사회간접자본(SOC) 확대 등 맞춤형 대책과 원주민 재정착 지원 대책, 세대 수 증가 등 재건축 수준의 노후 공동주택 리모델링 등도 대책에 포함됐다.

이 후보는 "역대 민주 정부는 재개발·재건축을 과도하게 억제한 측면이 있다"면서 "그러나 이를 금기시하지 말고 국민의 주거 상향요구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지층 비판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지만, 용적률 및 층수 규제 완화를 통한 재개발 재건축이 필요하다는 게 제 입장"이라며 "과도하게 억제하면 주택 공급이 부족해질 수 밖에 없으니 본래 기능을 살려 도심 내 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국민 주거 상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