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규제에 한풀 꺾인 서울 아파트값…상승폭 축소

인쇄

매수세 관망에 거래 위축…경기·인천도 오름세 둔화

DA 300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최근 거래 침체가 두드러진 가운데 정부의 추가 대출 규제 강화 방안으로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되는 모습이다.

한국부동산원은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16%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2주 연속 0.19% 상승했던 서울 아파트값은 이달 11일과 18일 0.17%로 오름폭이 둔화된 데 이어 금주들어 다시 0.01%포인트(p) 더 하락했다.

강남 4구(동남권) 아파트값 상승률이 지난주 0.23%에서 이번주 0.21%로 줄었다. 송파구의 경우 지난주 0.25%에서 금주 0.23%로, 서초구는 0.23%에서 0.21%로 각각 둔화됐다.

또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 영향을 많이 받는 노원구는 지난주 0.20%에서 이번주에는 0.15%로 상승폭이 눈에 띄게 작아졌고 은평구(0.20%), 도봉구(0.09%), 동대문구(0.05%), 광진구(0.05%) 등지도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줄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정부의 추가 가계부채 관리방안 발표를 앞두고 거래 활동과 매수세가 위축되며 이번주 서울 25개구 가운데 17개구에서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말했다.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경기도와 인천도 각각 0.33%, 0.38%로 지난주(0.35%, 0.40%)보다 오름폭이 둔화됐다. 인천은 이달 초 0.44%를 기록한 이후 3주 연속 상승세가 약해지는 모습이다.

인천 연수구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매물도 많이 없지만 매수세 자체가 주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에서는 광역급행철도(GTX) 건설 호재가 있는 오산(0.57%), 안산(0.40%), 군포(0.45%), 시흥(0.41%), 평택(0.33%) 등지가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유지했으나 지난주보다 상승폭은 줄었다.

전셋값은 대체로 안정세를 보였다. 계절적 비수기인데다 금융권이 최근 담보대출 뿐만 아니라 전세대출도 함께 옥죄면서 거래가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

전국의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18% 상승했으며 이중 서울(0.13%), 경기(0.25%), 인천(0.23%) 등 수도권(0.21%)도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