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인 중산층 가구 위한 공공전세 476가구 입주자 모집

인쇄

LH청약센터 홈피서 27∼30일 접수…수도권 424가구 '집중'

DA 300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달 27∼30일 수도권과 부산, 광주 등에서 공공전세주택 476가구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공공전세주택은 정부가 작년 11·19 전세대책에서 3∼4인 중산층 가구의 전세난 해소를 위해 도입한 제도다.

공공이 민간사업자와 신축 매입 약정을 맺고, 민간사업자가 도심에 다세대·오피스텔 등 주택을 지으면 공공이 이를 사들여 전세로 공급하는 방식이다.

시세의 80∼90% 수준의 임대보증금을 납부하면 월 임대료 없이 최대 6년간 거주할 수 있다.

지난 4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에 공급한 1차 공공전세주택에는 117가구 모집에 3천141가구가 지원해 평균 26.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는 등 관심을 받았다.
 

▲ 4월 경기도 안양에서 1차로 모집한 공공전세주택 거실. [사진 연합뉴스]


이번 공급 물량은 수도권 424가구, 부산, 광주, 전주 등 지방 52가구다. 수도권은 서울 강북·노원·은평·성북·동대문구에 92가구, 인천 서구·연수구에 191가구, 경기 수원·용인·안양·시흥·의정부시에 141가구다.

지방은 부산 사상·사하·서구에 30가구, 광주 광산·남·서·북구에 20가구, 전북 전주시에 2가구다.

가구별 실사용 면적(전용면적+발코니 확장면적)은 58.99∼108.13㎡이며 임대보증금은 1억2000만∼3억3천만원 수준이다.

모집공고일 기준 무주택세대 구성원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별도의 소득·자산 기준은 없다. 가구원 수가 3인 이상이면 1순위, 2인 이하이면 2순위 자격을 준다.

신청은 LH 청약센터(https://apply.lh.or.kr)에서 하면 된다. 우편 접수도 가능하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