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2400억원 규모 싱가포르 '쇼타워' 재개발 수주

인쇄

친환경 등에 초점을 맞춰 개발할 계획

DA 300

현대건설이 싱가포르에서 2400억원(2억200만달러) 규모의 '쇼 타워'(Shaw Tower) 재개발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6일 이 사업 발주처인 싱가포르 '쇼 타워 부동산'으로부터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1975년 완공돼 46년간 싱가포르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쇼 타워를 재개발해 지상 32층 고급 오피스 빌딩과 지상 6층 근린시설(포디움)로 신축하는 프로젝트다. 연면적은 6만4728㎡이며 공사 기간은 착공 후 38개월이다.

현대건설은 주시설인 업무공간뿐 아니라 생활편의시설, 커뮤니티시설, 야외원형극장, 하늘정원·카페, 테라스 등을 함께 조성해 상업공간과 편의 환경 통합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싱가포르 쇼 타워 재개발 위치도.


자동차 없는 도시를 추구하는 싱가포르의 비전에 따라 보행자 통로, 주변 관공서, 도심고속철도(MRT) 역과의 연계성을 극대화해 개발한다.

현대건설은 신축한 쇼 타워가 '인터내셔널 웰 빌딩 인스티튜트' 인증과 싱가포르 건축청의 '그린마크'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친환경, 에너지 사용량 감소에 초점을 맞춰 개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싱가포르에 1981년 처음 진출한 이후 지금까지 총 91건, 152억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수주했으며 현재 11개 현장에서 역 21억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수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중앙일보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