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약 경쟁률 5년간 폭등"…올해 최고 367대1

인쇄

"정책 실패로 패닉바잉 불러"

DA 300

서울의 아파트 청약 경쟁률 폭등 현황을 보여주는 수치가 나왔다.

4일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이 국회입법조사처에 의뢰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서 당첨자 발표를 완료한 민영주택의 청약 자치구별 경쟁률은 2017년 강북구가 최저치로 2.7대1, 서초구가 최고치로 66.9대1이었다.

구로·성동(3.2대1), 용산(3.5대1), 동대문(5.3대1), 동작(5.5대1), 중랑(5.9대1), 노원(6.6대1), 양천(7.9대1) 등 한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자치구가 여럿 있었다.

2018년 한 자릿수 경쟁률을 보인 자치구는 동작(3.6대1), 금천(7.6대1) 등 단 2곳으로 줄었다. 노원구는 일반공급 60가구에 신청 5877건이 몰려 98대1로 경쟁률이 훌쩍 올라 그해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2019년에는 용산구(120.1대1), 영등포구(114.3대1), 동작구(100.4대1)가 세 자릿수를 돌파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2020년에는 한 자릿수 경쟁률을 보인 자치구는 모습을 감췄다. 55가구 일반공급에 1939건의 신청이 몰린 강북구에서 나온 35.3대1이 최저치였다. 서초구 경쟁률은 131.2대1로 치솟았다.

올해는 6월까지 살펴봤을 때 광진구에서 무려 367.4대1이 나왔다. 27가구 모집에 9919명이 몰린 결과였다. 관악구 217.9대1, 강동구 150.2대1 등 지난해 서초구를 뛰어넘는 기록이 다수 나왔다.

태 의원은 "2017년 일부 자치구에서 한 자릿수도 나왔던 서울 청약 경쟁률이 현 정부 들어 천정부지로 치솟으며 주택 '패닉바잉' 사태를 불렀다"며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