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홍제동에 3000가구 대단지 들어서나...도심복합개발 후보지 6곳 선정

인쇄

국토부 2·4대책 후속조치

DA 300

정부가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경기 부천 중동역 일대 등 6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 총 1만1200가구 규모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에서 2·4 공급대책의 후속 조치로 5차 후보지를 발표했다.
 
후보지는 서울 1곳, 경기 부천 5곳이다. 서울의 경우 저층 주거지 개발 후보지로 서대문구 홍제동 고은산 서측 지구(2975가구)가 선정됐다.
 

▲ 서울 서대문구 안산에서 바라본 서대문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부천은 소사역 북측(1282가구), 중동역 동측(1680가구), 중동역 서측(1766가구) 등 역세권 3곳과 송내역 남측(2173가구·준공업), 원미사거리 북측(1330가구·저층 주거지) 등이 후보지가 됐다.  
 
국토부에 따르면 선정된 후보지에 용도지역 상향, 기부채납 완화 등 각종 인센티브를 부여하면 민간 개발 대비 구역별로 420가구(29%)를 추가로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부는 또 1~4차 후보지 46곳(6만 가구) 중 21곳(2만9500가구)이 예정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동의 10%를 충족했다고 밝혔다. 이중 증산4구역, 수색14구역, 도봉구 쌍문역동측, 은평구 불광근린공원 등 총 4곳이 본 지구 지정요건인 주민 동의 3분의 2를 넘겼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지난 18일 2ㆍ4대책 관련 법률 개정안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는 등 본사업 착수 및 공급 목표 실현을 위한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중앙일보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