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 더 강해진 아파트 매수 심리…수도권 '역대 최고'

인쇄

부동산원 조사…수도권 매매수급지수 117.2로 2012년 조사 이후 '최고'

DA 300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각종 대책에도 전셋값과 집값이 급등하면서 아파트를 사야겠다는 심리가 계속 강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18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7.2를 기록해 전주(115.3)보다 1.9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이 조사를 시작한 2012년 7월 이후 최고 수치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수치가 기준선인 '100'에 가까우면 수요와 공급 비중이 비슷하다는 것을 뜻한다.
 

▲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운정신도시와 일산신도시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도권에서는 경기(123.1)와 인천(112.8)이 나란히 조사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경기는 재작년 정부가 12·16 대책으로 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을 조이자 매매 수요가 서울에서 경기로 넘어오면서 재작년 12월에 100을 넘겼다. 2017년 7월 이후 2년 5개월 만이었다.

이후에도 경기는 작년 6·17대책과 7·10대책을 통해 과열 지역에 대한 규제가 가해졌으나 100 이상을 유지했고, 작년 10월 첫째 주(107.4)부터 지난주까지 단 한 번도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인천 역시 경기도와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

서울은 109.2로, 지난해 8·4 공급대책 발표 직전인 8월 3일(111.1) 이후 5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르고 전세난까지 더해지자 서울보다 저렴한 경기와 인천 아파트로 매매 수요가 몰리며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주 부동산원 조사에서 수도권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31% 올라 관련 통계 작성 이후 8년 8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아파트 매수심리는 비수도권에서도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부산(115.1), 대전(116.5), 대구(120.4), 광주(109.5), 울산(116.1) 등 광역시와 충남(114.7), 충북(108.6), 경남(104.6), 경북(109.1), 전남(106.5), 전북(101.3) 등도 모두 100을 넘겼다.

이런 영향으로 전국의 매매수급지수 역시 114.7로 역대 최고로 조사됐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