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국세청에 "부동산 관련 탈세, 1년내내 강력 대응" 주문

인쇄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공동대응 해달라"

DA 30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세청에 "부동산 편법 증여, 불법행위 등 관련 조세회피에 대해 1년 내내 강력 대응해달라"고 12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4개 기재부 외청장과 가진 회의에서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공동대응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영세자영업자들이 고비를 잘 넘길 수 있도록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제도의 적극적인 활용을 유도하고, 부가세 간이과세제도 확대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도 언급했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관세청에는 수출 개선세가 지속되도록 수출 지원에 관세행정을 총동원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주력산업의 원부자재, 백신·방역물품 등에 대해 24시간 긴급통관체제를 가동하고, 최근 글로벌 전자상거래에 최적화된 통관시스템 구축도 속도를 내달라고 강조했다.

조달청에는 한국판 뉴딜과 BIG3(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분야에서 혁신조달 가속화를 과제를 제시했고, 통계청에는 정확성·신뢰성 높은 통계 생산과 위기 극복 뒷받침을 위한 속보성 통계지표 생산 노력을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위기의 완전 극복과 따뜻한 포용 사회 구축, 빠르고 강한 경기 반등과 선도형 경제로의 도약을 위해 4개 외청이 기재부와 힘을 모아 총력 경주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