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노사 공동선언…"코로나19 어려움 같이 이겨내야"

인쇄

내국 인력 고용 활성화·생산성 향상 등 합의

DA 300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과 사단법인 철근콘크리트 서울경기인천사용자연합회 등 전문건설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에 공동으로 대응하자며 손을 잡았다.
 
건설업계 노사는 1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올바른 건설산업구조 정착과 노사 상생을 위한 건설노동자 전문건설업계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강한수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이 힘든 시기인 만큼 건설업계도 올해 하반기와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코로나 여파를 체감하게 될 것"이라며 "공동선언을 통해 노사가 서로를 이해하며 함께 위기를 극복해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사는 공동선언을 통해 '일자리 확대 및 고용안정', '불합리한 입·낙찰구조 개선', '질 좋은 건설 일자리', '인력양성 체계마련' 등 4가지를 목표로 세웠다고 밝혔다.
 

▲ 1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열린 '올바른 건설산업구조 정착과 노사 상생을 위한 건설노동자 전문건설업계 공동선언'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공동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에 따라 노사는 공공 공사 조기 발주 및 착공에 힘쓰기로 했다.

사용자 측은 내국 인력 고용 활성화, 지역민 우선 고용 등을 약속했고, 노조 측은 생산성 향상, 노사 협의회 활성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공동선언문에는 일요일에 건설 공사를 하지 않기로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