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8·4대책 나름 성과 분명…부동산통계 이중삼중 검증"

인쇄

'반포자이 4억 하락' 예시 논란에 "실거래가 하락사례 국민에 알리려"

DA 30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다양한 지표들을 입체적으로 종합해서 판단해본다면 '8·4 공급대책' 이후 1개월 정도가 지난 현재 나름의 성과가 분명히 나타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지난 8일 '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시 제 모두발언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정부에 유리한 통계만 제시했다고 보도돼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부총리는 당시 모두발언에서 서초구 반포자이, 송파구 리센츠, 마포구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노원구 불암현대 아파트 등 서울 주요지역 4곳의 아파트 실거래가가 최대 4억원까지 하락한 사례를 제시했다가 일부 언론으로부터 "'친족 간 거래' 등 특수 사례를 입맛대로 골라 발표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는 "모두발언을 통해 현재 부동산시장 상황을 평가하기 위해 다섯개의 지표를 제시했다"며 가격지수, 실거래통계, 매매심리지수, 거래량, 빅데이터 분석 5개 지표 분석 내용을 일일이 소개했다.
 
그는 우선 가격지수에 대해 "8월 다섯째 주 아파트 매매가격은 서울의 경우 2주 연속 0.01%, 강남4구는 4주 연속 오름세가 멈췄고, 전세가격 상승세도 둔화 흐름"이라고 했고, 실거래 통계에 대해서는 "최근 통계 확인 결과 가격상승 사례도 있지만, 상당지역에서 가격이 하락한 거래도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전체 매매가격지수에서 보합 안정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반포자이 4억 하락, 마래푸 3억 하락 등 사례를 언급한 배경에 대해 "가격이 하락한 실거래 사례가 있다는 점을 국민과 시장에 알려드리기 위한 예시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매심리지수는 과열 양상을 보이던 서울·수도권의 매수 심리가 8월 들어 균형치인 100으로 근접하며 관망세로 돌아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거래량은 최근 법인이 보유하던 아파트 매물이 늘고 있고 최근까지 많이 증가한 등록임대주택도 연말까지 46만8천호가 자동 말소돼 상당수가 시장에 매물로 공급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빅데이터 분석은 공식 통계에서 나타나지 않는 시장 분위기 파악에 유용한 통계로 최근 일반 국민과 시장 참여자들의 집값 상승 기대가 점차 둔화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이들 5개 지표를 토대로 홍 부총리는 "상승 일변도의 쏠림 현상이 나타났던 8월 이전의 상황과 비교해볼 때 의미 있는 변화"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모든 정책을 객관적이고 균형적인 상황 인식에 기반해 펼치고 있고 부동산 정책도 마찬가지"라며 "특히 부동산시장은 5000만 국민의 삶과 가장 밀접한 영역이므로 신뢰할만한 통계와 분석을 이중 삼중으로 검증해 부동산정책을 마련하고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