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첫 입주자 모집…경쟁률 최고 140대 1

인쇄

강변역 공공임대 인기…충정로역도 최고 122대 1 기록

DA 300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자를 처음으로 모집한 결과 최고 14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7∼19일 지하철 강변역과 충정로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총 583실의 입주자를 모집한 결과 강변역 구의동은 57대 1, 충정로역 청년주택은 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84실을 모집한 구의동의 경우 공공임대 주택은 18실 모집에 2519명이 몰리면서 경쟁률이 140대 1까지 치솟았고, 민간임대 특별공급은 103대 1,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높은 민간임대 일반공급은 15대 1이었다.

공공임대 49실과 민간임대 일반공급 450실을 모집한 충정로역 청년주택의 경쟁률은 각각 122대 1, 7대 1이었다.
 

▲ [사진 연합뉴스]

 
역세권 청년주택은 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에 공공·민간 임대주택으로 지어 만 19∼39세 청년층에 우선 공급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모집한 물량 중 강변역은 이르면 내년 1월, 충정로는 내년 2월부터 입주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내년 입주 전에 대상자에게 최대 4500만원까지 무이자로 임차보증금과 보증금 대출 시 이자 일부를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서울시는 "높은 임대료에 대한 세간의 우려와는 달리 역세권 청년주택이 청년층의 관심을 끌고 있다"며 "발코니 확장을 고려하면 입주자가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면적이 오피스텔보다 20∼30% 크고, 다양한 편의시설과 특화공간이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하반기 성동구 용답동, 마포구 서교동, 종로구 숭인동에서 청년주택 1529실의 입주자를 추가로 모집할 예정이다. 추가 활성화 방안도 곧 발표할 계획이라고 서울시는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