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가 하락한 서울 아파트, 수급지수도 90 이하로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2.01.28 10.38

서울 매매수급지수 89.3, 2년6개월 만에 최저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한 가운데 매매수급지수도 90선이 무너졌다.

2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수급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지난주(91.2)보다 1.9포인트 낮은 89.3을 기록해 90 이하로 떨어졌다.

이는 2019년 7월 말 이후 2년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100)보다 낮다는 것은 현재 시장에서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이 0.01% 떨어지며 1년8개월 만에 하락 전환된 가운데 매수세도 지난주보다 더욱 위축된 것이다.
 

▲ 서울의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대출 규제의 타격이 큰 강북권역은 일제히 90 이하로 떨어졌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이 87.2로 서울에서 가장 낮았고 이어 은평·서대문·마포구 등의 서북권은 87.9, 노원·도봉·강북·성북권 등이 있는 동북권은 88.2 등의 순이었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도 매수세 위축으로 89.3을 기록하며 2020년 6월 첫주(87.7) 이후 처음 90 이하로 떨어졌다.

경기(92.2)와 인천(99.2)도 매수심리가 위축되며 수도권 전체 지수도 92.2를 나타내 2019년 9월 중순(91.3) 이후 2년4개월여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지방 5대 광역시의 수급지수 역시 93.0, 전국은 94.4로 여전히 기준선을 밑돌았다.

전세 시장도 전세 수요보다 세입자를 찾는 집주인이 많은 상황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93.1에서 이번주 91.8로 떨어졌고, 이중 도심권(89.9)은 90 이하로 내려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