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吳 민간재개발 멈춰야…MB 뉴타운 광풍 되살아날것"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1.09.27 17.20

공공성 강화가 정책의 근본 방향 돼야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7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민간재개발은 이명박(MB) 식의 뉴타운 사업 재개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울시가 오 시장의 '6대 재개발 규제완화 방안'을 적용한 주택재개발사업 후보지 공모에 착수했는데, 불안하고 위험하다. 멈춰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오 시장이 박원순 전 시장이 도입했던 주거정비지수제를 6년만에 폐지한 것은 전면철거 방식의 재개발을 남발하겠다는 것에 다름아니다"고 지적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서울은 다시 무분별한 재개발과 주민 갈등의 혼란에 빠지게 된다"며 "이미 겪었던 '뉴타운 광풍'의 뼈아픈 장면이 되살아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공공개발이 아닌 민간재개발 방식은 개발이익을 민간사업자와 외지 투기세력이 독점적으로 사유화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오 시장 주도로 사업 후보지 공모가 시작되자, 당장 투기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라고도 했다.

이 지사는 "무분별한 뉴타운식 재개발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질 것"이라며 "도시정비사업은 반드시 공공성 강화가 정책의 근본 방향이 돼야 한다. 오 시장은 '날치기' 행정'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