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혁신도시 보상갈등 실마리 찾아

인쇄

보상가 재산정 요구 시행사 측이 받아 들여

DA 300

토지보상가 불만 등으로 협의보상을 거부해왔던 충북 혁신도시 편입지역 주민들이 보상에 응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1일 음성군과 주민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그동안 집단적으로 보상을 거부해왔던 혁신도시 편입지역 주민들이 요구해 온 이주마을 조성사업, 농지로 개간한 임야에 대한 보상가 재산정 등을 음성군과 사업시행자인 주택공사가 받아들였다.

이날 오후 주민대책위 주관으로 맹동면사무소에서 열린 '두성리 재정착 이주마을 설명회'에 참석한 박수광 음성군수는 "혁신도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주민들이 요구해 온 이주마을 조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음성군은 혁신도시 인근인 맹동면에 9만여㎡ 규모의 사유지를 군비 등으로 매입한 뒤 공영개발방식으로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을 갖춘 택지를 조성해 분양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토지 보상률 25.5%에 그쳐


이에 앞서 주택공사도 개간한 임야를 농지로 인정해달라는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 현재 이들 토지에 대한 지적측량을 실시하고 있으며 빠르면 이달 중에 보상가 재산정을 위한 감정평가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 지난 5일 토지에 대한 협의보상이 만료됐으나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재결신청을 하지 않고 보상기간을 다음달 18일로 연장했다.

이에 따라 음성군 대책위는 토지보상금 수령을 집단거부키로 하고 이를 공증했던 주민 99명을 대상으로 22-23일 투표를 실시, 자율적으로 협의보상에 임할 지 여부에 대해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진천군 덕산면 주민대책위원회도 음성 주민대책위원회와 보조를 맞추기로 한 것으로 알려져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했던 혁신도시 보상이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주택공사는 지난 10월 17일부터 혁신도시에 편입되는 음성군 맹동면과 진천군 덕산면 일대 1천473명의 사유지 4천500여 필지, 619만여㎡에 대한 토지보상에 들어갔으나 보상률이 25.5%(158만㎡)에 그치고 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