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군 아파트값 한주만에 2% 올라

인쇄

새 수도 후보지중 상승률 가장 높아

DA 300

신행정수도 후보지 4곳 발표후 후보지 인근 지역 중 연기군 아파트값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 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 15일 신행정수도 후보지 4곳 발표후 후보지 부근 아파트 값이 일주일새 평균 0.63%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연기군이 2.00%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이어 공주가 1.79%, 논산이 0.04% 각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천안지구와 음성.진천지구 일대 아파트값은 변동이 없었다.

닥터아파트 관계자는 "행정수도 후보지로 연기 장기지구가 유력하다고 보도되면서 공주시와 연기군 일대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졌다"며 "매물이 들어가고 일부 아파트는 발표이후 매매계약 당시보다 시세가 오르면서 계약을 해지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연기군 조치원읍 욱일2차 46평형의 시세는 전주 대비 900만원 오른 1억2천900만원에 형성되고 있으며 공주시 금흥동 현대4차 30평형은 700만원 올라 1억4천200만원에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가격변동이 없었던 천안은 행정수도 이전, 경부고속철도 개통 등 호재로 그동안 가격이 많이 오른데다 입주 및 분양물량이 많아 오르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