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일대 문화지구 지정 유흥업소 금지

인쇄

공연 관련 시설엔 세금 감면…창작 프로그램 지원

DA 300

앞으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주변엔 유흥ㆍ단란주점 같은 유해 업종이 들어설 수 없게 된다. 또한 이 지역 관리계획은 서초구가 맡게 된다. 

서울시가 예술의전당 일대를 서초음악문화지구로 지정해서다. 문화지구로 지정되면 공연장, 전시장, 창작공간 같은 권장 시설은 운영비를 지원받거나 세금을 감면을 받는 혜택이 제공된다.

서울시는 16일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서초구 서초3동 1451번지 일대(약 41만㎡)를 서초음악문화지구로 지정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서울지역 문화지구 지정은 인사동과 대학로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 서초음악문화지구 지정 구역 표시도 [위치도 서울시]


이 일대엔 예술의전당을 비롯해 국립국악원과 한국예술종합학교 등 문화시설이 밀집해있다. 문화공연시설 14개, 문화예술단체 13개, 악기상점ㆍ공방ㆍ연습실 등 악기 관련 업종 162개가 포진해 있다. 예술의전당이 1988년에 들어선 뒤 연주자와 전공자들이 몰려들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한 관련 상권이 자연스럽게 형성된 것이다.

서초구는 이 일대 주민, 상인, 건물주가 어우러져 지역을 음악ㆍ문화 중심지로 발전시키는 타운매니지먼트를 도입할 계획이다. 시설이 아니라 문화프로그램 같은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민간이 자율적으로 만들도록 유도하는 방안이다. 서초구는 이를 지원할 문화지구 지원센터를 만들 계획이다.

▲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전경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