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첫 발파작업…건설 본격화

인쇄

2024년 6월 개통 목표

DA 300

한국도로공사는 서울과 세종시를 잇는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건설공사를 위해 12일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남한산성 터널 시점부에서 첫 발파작업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남한산성 터널 첫 발파와 함께 지난 2016년 착공된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남한산성 터널은 총연장 8.3㎞로, 서울~양양 간 고속도로 인제터널(11㎞)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긴 터널이 된다.

특히 터널 굴착공사는 남한산성 도립공원을 통과하는 노선 특성을 반영해 공사 진동을 최소화하고 지하수 오염을 방지하는 등 친환경 공법을 적용할 계획이다.
 

재정사업으로 사업방식 전환


터널 입구는 남한산성 '지화문'과 '수어장대'를 형상화해 디자인하고 터널 내부는 졸음 방지용 경관 조명, 첨단 환기시설 등 각종 안전시설을 갖추게 된다.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건설공사는 지난해 7월 민자사업에서 재정사업으로 사업방식이 전환됐다. 도로공사는 민자사업보다 공사 기간을 1년 6개월 단축한 2024년 6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총사업비 8조1000억원으로 왕복 6차로, 총연장 130.2㎞ 규모로 건설된다. 완공되면 주중에도 만성적 차량정체가 빚어지는 경부·중부고속도로의 혼잡 구간이 60% 정도 감소하고 통행 속도도 10㎞/h 가량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