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모로코 미수금 7000억 사실 아니다"

인쇄

공정률 95%…도급잔액 2000억·회계원칙 반영

DA 300

대우건설이 일부에서 제기한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의 미수금이 7000억원을 넘어섰다는 지적을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뉴스1이 12일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대우건설 매각 불발의 원인이 된 모로코 사피 발전소 사고는 1호기의 시운전 과정에서 총 9개로 이루어진 열교환기 중 후반부 7~9번 열교환기에서 누수가 발견돼 해당 기자재의 교체에 따른 공기 지연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열교환기의 제작사는 국내기업인 BHI사로 국내 발전소 열교환기 시장의 최대 제작사며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해 면밀하게 조사중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현재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최대한 빠른 문제 해결을 위해 이미 해당 자재를 재발주했다"며 "신규 제작, 이송, 설치, 시운전까지 총 15개월 가량 소요되기 때문에 현재 7월말 준공 예정에서 최대 10개월가량 준공이 지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미수금 7000억원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지난해 말 현재 약 90%의 공사비는 수금 완료됐으며 미수금은 작년 말 기준 328억원 중 올 1월에 247억원이 수금돼 자금이 집행되고 있다.

미수금 지난해말 기준 328억


대우건설은 현장 계약상 지체상금의 최대 규모는 총 4000억원으로 해당 현장에서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은 최대 1100억원 수준이며 현재 도급잔액이 2025억원 규모기 때문에 추가 부실 7000억원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실적 발표에 모로코에서 발생한 3000억원을 반영했다. 이는 자재 교체에 따른 공사기간 연장으로 발생되는 지체상금으로 구성돼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해당 현장의 열교환기 문제가 발생한 것은 올해 1월이지만 2017년 시운전기간 중 연속선상에서 확인된 사건으로 회계상 '보고기간 후 수정을 요하는 사건'에 해당하기 때문에 수주산업 회계선진화 방안에 따른 보수적 회계처리 원칙에 따라 이에 대한 잠재적 손실을 지난해 4분기 실적에 반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1월 인지시점부터 현장 조사를 진행했으며 이달 2일까지 4분기 실적 반영 규모를 확정해 회계 처리를 한 것이다. 오히려 2017년 실적에서 보수적으로 회계 처리 해 앞으로 발주처와의 협상 과정에서 이번에 반영한 손실의 일부분이 환입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이다.

대우건설은 사실 확인 없는 의혹제기에 신용도 하락과 앞으로 발주처와의 합리적인 협상과정에서 불리한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매각실패와 관련한 당사자들과 해외건설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비전문가들이 당사의 예상손실 규모를 부풀려 언론에 제보하는 등의 무책임한 행태를 보이는 점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해당 사업본부장을 모로코 현장에 파견하고 신속한 원인 파악과 현장 수습을 지원하고 있으며 감사·리스크 관리 인력 등도 투입해 현장의 업무 시스템에 문제가 있지는 않았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