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수급지수 9년 만에 최저…강남도 5년전 수준

인쇄

홀수해마다 전세난 극심했으나 올해는 달라

DA 300

홀수 해마다 부동산 시장에서 대두했던 '전세 대란' 문제가 올해는 잠잠한 모습을 보여 주목된다.

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전국 전세수급지수는 이달 6일 기준 125.7로 집계돼, 2009년 2월 9일(122.4) 이후 약 8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전세수급지수는 전세 수요 대비 공급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로, 0∼200 범위에서 100이 수요와 공급 균형을 이룬 것이며 수치가 높을수록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뜻한다.

지역별로는 그간 경기도로 밀려나는 전세 난민을 양산해오던 서울의 전세수급지수가 5년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인 137.2로 떨어졌다.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2013년 9월과 2015년 3월 각각 최고 수치인 200에 육박해 극심한 전세난을 기록해왔다.

2년 단위인 전세계약의 성격 탓에 이처럼 매년 홀수 해면 전세난이 극에 달한다는 인식이 강했지만, 올해는 전세수급지수가 190은커녕 단 한 번도 160선을 깨지 못했다.

넘치는 입주물량 때문


상대적으로 전세 수요가 풍부한 강남만 따로 떼어놓고 보더라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강남의 전세수급지수는 6일 기준 141.2로 역시 2012년 7월 2일(141.0) 이후로 5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 대책을 연달아 내놓을 때마다 매매 수요가 전세 수요로 돌아서면서 전세대란이 발생하리라는 관측이 팽배했지만, 현실은 반대인 셈이다.

올해 경기도 입주물량이 12만7000여 가구에 이르고 특히 하반기에만 9만여 가구가 쏟아진 것이 전세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또 그간 부동산 투기 열풍이 불면서 이른바 '갭투자자'가 늘었고, 전세입자가 매매를 택한 경우도 생겨 전세수급지수가 낮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공인중개사는 "(그간 아파트 가격이 뛰면서) 전세 살던 사람들 가운데 집을 매매할 사람들은 이미 다 샀다"며 "전세를 끼고 산 사람도 많아서 (전세 물량이) 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