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월세 부담 7개월 만에 하락

인쇄

7월 전월세전환율 5.5%

DA 300

전세시장이 안정세를 보이며 서울지역 세입자의 월세 부담이 7개월 만에 줄었다.

한국감정원은 7월 신고된 전월세 실거래 정보를 활용해 산정한 서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5.5%로 전월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고 8일 밝혔다.

전월세 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보다 월세 부담이 높고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전셋값 안정 영향


서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작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7개월 연속 5.6%를 유지했으나 7월 들어 떨어졌다.

이 기간 서울 주택가격이 강세를 보였지만 예년에 비해 전셋값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전월세전환율도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전국의 주택 전월세전환율도 6.4%로 6월(6.5%)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지방의 전월세전환율은 7.7%로 4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부산이 7.3%로 전월보다 0.1%포인트 상승했고 대구는 7.5%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