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이란서 역대 최대 플랜트 공사 수주

인쇄

3조8000억원 사우스파12단계 공사 본계약 체결

DA 300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란에서 대규모 석유화학 플랜트 시설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계약금액이 3조8000억여원 규모로 국내 건설사가 이란에서 수주한 공사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이란국영정유회사(NIOC)의 계열사인 아흐다프(AHDAF)가 발주한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란 순방 당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현대엔지니어링의 현지 밀착 영업 등 민관합동 협력을 통해 10개월 만에 수주 결실을 보게 됐다.

계약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성상록 사장과 김창학 부사장, 노스랏 라히미 오일펜션 펀드 사장, 아쉬가르 아레피 아프다프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공사는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약 1100㎞ 떨어진 페르시아만 톤박(Tonbak) 지역에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스전인 사우스파에 에틸렌(연산 100만t), 모노 에틸렌글리콜(50만t), 고밀도 폴리에틸렌(35만t), 선형저밀도 폴리에틸렌(35만t)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예상 공사 기간은 48개월


예상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8개월이다.

총 수주금액은 30억9800만 유로(미화 약 32억8700만 달러), 한화로는 약 3조8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작년 말 대림산업이 이란에서 수주한 2조3036억원 규모의 이스파한 정유공장 개선공사를 뛰어넘어 국내 건설사가 이란에서 수주한 공사 가운데 최대 규모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사업이 발주처에 공사비를 주고 향후 이자를 붙여 되돌려받는 시공자 금융주선(EPCF) 방식으로 자금이 조달되며,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 등 한국 내 은행이 전체 자금의 85%가량을 조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이란 건설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 현대엔지니어링 성상록 사장, 발주처 아프다프 아쉬가르 아레피(Asghar AREFI) 사장이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의 계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