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 호황 덕에…작년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 '사상 최대'

인쇄

민간 건축 부문 늘어난 영향

주택시장 호황에 힘입어 지난해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8일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은 총 164조8757억원으로 2015년(157조9836억원)보다 4.4% 증가했다. 국내 건설 수주액이 160조원을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수주 실적 증가는 민간부문이 이끌었다. 지난해 민간부문 수주액은 전년보다 3.7% 많은 117조4651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수주액의 71%를 차지한다.
 

공공부문은 1년 새 6% 증가


토목부문은 발전·송배전 등 실적이 감소하면서 전년 대비 26.2% 줄어든 반면 건축부문은 주거용 건축물과 업무용 시설을 중심으로 8.2% 증가했다.

임성율 건설협회 조사통계팀 실장은 “주택경기 호조로 건설사들이 신규 분양사업을 늘린 데다 현대차그룹의 서울 삼성동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 등 대규모 민간공사를 수주한 결과”라고 말했다.

공공부문은 총 47조4106억원을 수주해 전년보다 6% 늘었다. 토목부문의 수주가 전년 대비 11.1% 줄었지만 건축부문은 43.3% 증가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