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 대책 후폭풍?…브랜드 아파트 미분양 '굴욕'

인쇄

부적격 당첨·계약 포기 등 잇따라

DA 300

지난해 11·3 대책이 발표된 이후 서울·수도권에 선보인 메이저 브랜드 아파트의 미분양 물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약 조정 지역의 1순위 자격요건이 대폭 강화된 데다 최근 청약 열기가 한 풀 꺾인 데 따른 여파 때문으로 보인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닥터아파트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11·3 대책 이후 서울·수도권에서 분양된 아파트가 대부분 청약 당첨자와 예비 당첨자 대상 정당계약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청약에서는 치열한 경쟁 끝에 마감됐던 아파트들이 막상 계약에서는 저조한 성적을 기록한 것이다.

급증하는 미계약 아파트

 
11·3 대책 시행으로 분양권 전매가 어려워지면서 계약 전후 초기에 '웃돈'(프리미엄)이 붙지 않자 비로열층 당첨자 중심으로 계약 포기 사태가 잇따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 등 청약 조정 지역은 1순위 청약 및 재당첨 제한이 강화되면서 부적격 당첨자가 이전보다 4~5배 급증했다.
 
청약 당첨자와 예비 당첨자의 계약 포기가 줄을 이으면서 ‘내집마련신청’으로 전환되는 물량도 늘고 있다. 내집마련신청은 1, 2순위 청약 당첨자와 예비당첨자에게 분양 계약을 끝내고 남은 미분양 물량을 추첨을 통해 공급하는 것으로 일명 ‘무순위’ 청약으로 불린다.
 
이는 지난해 10월까지 서울과 수도권에서 메이저 브랜드 아파트가 '완판(완전 판매)' 행진을 이어가던 모습과는 전혀 딴판이다. 지난해 10월 분양된 서울 강동구 고덕그라시움(고덕주공 2단지 재건축)은 1621가구에 3만6017명이 몰려 2016년 서울 최다 청약 건수를 기록했다. 같은 달 선보였던 마포구 신촌숲 아이파크(신수1구역 재건축)도 평균 74.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395가구에 대한 1순위 청약에서 무려 2만9545명이 신청했다.
 
그러다 11·3 대책 이후 강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 재건축 단지 시세가 하향 조정되면서 청약 경쟁률은 종전의 3분의 1로 줄고 미계약이 늘어났다.


▲ 11·3 대책 이후 메이저 브랜드 아파트의 미분양 굴욕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말 서울 마포구에 분양된 한 브랜드 아파트의 견본주택.


투자수요 '실종'


지난해 11월 이후부터 이달까지 서울 강남권에서 분양한 신촌그랑자이, 잠실 올림픽 아이파크, 래미안 아트리치 등은 내 집 마련 추첨까지 가서 겨우 주인을 찾았다. 지난해 11월 말 마포구에서 분양된 연희 파크 푸르지오는 일부 1순위에서 미달되면서 미분양이 발생했다.

지난달 나왔던 서초구 잠원동 래미안 리오센트는 평균 12.3대 1로 1순위 마감됐지만 계약 미달분이 발생했다. 11·3 대책 이후 강화된 청약 요건에 따른 부적격 당첨자도 25%에 달했다. 또 비로열층 당첨자 중 분양가 9억원을 초과해 중도금 대출이 되지 않는데다 전매 금지로 자금부담이 커 계약을 포기한 계약자도 적지 않았다.

이에 따라 내 집 마련 추첨을 통해 전용면적 59㎡(28가구)는 100% 계약됐으나 전용 84㎡(118가구) 일부가 미분양으로 남았다. 역시 지난해 12월 분양됐던 양천구 목동파크자이도 6.1대 1로 1순위 마감됐으나 내 집 마련 추첨 이후에도 전용 84㎡에서 미계약이 발생했다.

경기권 주요 신도시도 사정이 비슷하다. 현대산업개발이 이달 초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한 동탄2 아이파크 980가구는 2순위에서도 미달돼 미분양이 발생했다. 이 단지는 남동탄 지역으로 경기 오산에 가까워 입지가 떨어지는 데다 분양가도 1년 전 남동탄 첫 분양 단지보다 3.3㎡당 100만원 비싼 1103만원으로 책정했다.

김수연 닥터아파트 리서치팀 팀장은 “최근 분양시장은 11·3 대책과 중도금 대출 규제·분양권 전매 제한 강화 등이 맞물리면서 가수요가 사라지고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됐다”며 “메이저 건설사도 실수요자 눈높이에 맞춰 분양가·주택형·기반시설을 세심하게 설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