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더 침체 전에 털자"…1월 전국 1만94가구 분양

인쇄

전년 동기보다 47% 증가

올해 분양시장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1월 한 달간 전국에서 1만여 가구가 쏟아진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아파트 분양 물량은 전국 27개, 1만94가구(임대 포함)로 집계됐다. 지난달(4만6873가구)보다 78.5% 감소했지만 지난해 1월(6861가구)보다는 47.1% 늘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건설사들이 분양시장 분위기가 더 나빠지기 전에 분양을 서두르고 있다"며 "잔금대출규제를 피하기 위해 지난해 연말에 모집공고를 내고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분양에 돌입했기 때문에 작년 1월보다 물량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달 분양물량은 서울·수도권보다는 지방에 집중돼 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이달 전국 분양물량의 20.7%에 해당하는 9개 단지, 2090가구가 분양된다.


"잔금대출 규제 시행…보수적 접근 필요"


지방에서는 18개 단지, 8004가구(79.3%)가 나온다. 시·도별로 보면 부산이 1954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물량이 쏟아진다. 이어서 충북(1495가구), 충남(1327가구), 경남(1245가구), 경기(980가구) 등의 순이다.

올해 1일 이후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는 아파트에 잔금대출 규제가 적용되면서 실수요자도 분양 받기가 쉽지 않아졌다. 올해부터 잔금대출도 소득 증빙이 의무화됐으며 비거치·분할상환이 원칙적으로 적용된다. 때문에 올해 아파트 청약시장은 실수요 관점에서 보수적 접근이 필요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중도금 대출에 기대 계약금만 갖고 청약하고, 나중에 분양권 웃돈만 챙길 수 있는 전략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다"며 "수분양자 입장에서는 대출 받기가 더욱 까다로워지고 원금과 이자를 함께 납부해야 하므로 비용 부담도 더 커진 셈"이라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