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 가구' 디딤돌 대출 금리, 최대 0.25%P 오른다

인쇄

16일부터 실시

DA 300

무주택 가구에 주택 구입 자금을 빌려주는 ‘디딤돌 대출’ 금리가 최대 연 0.25%포인트 인상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부터 디딤돌 대출 금리를 0.15~0.25%포인트 올린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시중금리와 국민주택채권 발행금리가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금리가 2.1~2.9%인 디딤돌 대출 금리는 2.25~3.15%로 오른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시장 위축과 서민의 주거비 부담을 고려해 소득 2000만원 이하 가구는 0.15%포인트, 소득 2000만원 이상은 0.25%포인트만 올리는 등 인상 범위를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기존 대출에 영향 없어


디딤돌 대출은 부부합산 연소득이 6000만원 이하(생애최초주택구입자는 7000만원)인 무주택 가구가 5억원 이하면서 전용면적 85㎡(읍·면 지역은 100㎡) 이하인 주택을 살 때 최대 2억원까지 빌려주는 상품이다.

새로 적용되는 디딤돌 대출 금리는 기존 대출에는 영향이 없고, 16일 이전에 대출을 신청한 경우에도 인상 전 금리를 적용받게 된다. 다만 추가 대출을 받을 땐 인상된 금리가 적용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