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 역대 최고

인쇄

지난해 말 기준 3.3㎡당 1028만원

시중 은행 금리가 바닥을 치면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 역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최근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에서 홀로 약진하고 있다.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1028만원(이하 계약면적 기준)으로 2015년 말(998만원)에 비해 3.3㎡당 3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114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2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해 1월 3.3㎡당 1003만원으로 처음 1000만원을 넘긴 이후 매달 꾸준히 올랐다.

서울에서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3.3㎡당 1000만원을 넘긴 곳은 10개구다.

▲ 서울 종로구 세종로 일대 대규모 오피스텔촌 전경.

 

정부 규제 아파트에 집중됐기 때문


종로구가 3.3㎡당 122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강남구(1181만원), 서초구(1178만원), 용산구(1135만원), 서대문구(1119만원), 중구(1105만원), 송파구(1102만원), 양천구(1057만원), 마포구(1043만원), 관악구(1038만원) 순이다.

이는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여윳돈이 고정적인 임대수익을 올릴 수 있는 오피스텔로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의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은 지난해 말 기준 5.02%다.

부동산 업계는 지난해 본격적으로 쏟아진 정부의 규제책이 아파트 분양시장에 집중돼 오피스텔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고 있다. 오피스텔은 전매제한 강화, 1순위 제한, 재당첨 금지 등 11·3 부동산 대책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팀 과장은 "저금리 기조에 오피스텔을 대체할 만한 투자처가 마땅치 않고 지난해 연이은 부동산 정책이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오피스텔 시장은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서울은 오피스텔 공실 우려가 크지 않고 평균 임대수익률도 은행금리보다 높아 당분간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