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헬리오시티 견본주택에 6만명 몰려 '북새통'

인쇄

외부 대기시간만 1시간 30분

서울 송파구 가락 시영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송파 헬리오시티'의 일반분양을 앞두고 견본주택에 예비 청약자들이 대거 몰렸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이 아파트 견본주택에 총 6만명 정도가 다녀갔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3~14일에는 비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방문객들이 대거 몰려 외부 대기시간이 1시간30분에 이르는 등 북새통을 이뤘다.

이 아파트는 총 가구수가 9510가구로 현재까지 분양된 재건축 아파트 가운데 단일 단지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데다 송파구에 분양된 아파트여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회사 분석 결과 방문고객의 연령층은 50, 60대가 30% 이상을 차지했으며 거주 지역별로는 송파구 등 강남 3구가 가장 많았다. 일반 분양가는 3.3㎡당 평균 2500만~2800만원대로 책정됐다.

현지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분양가가 인근 아파트 시세보다 높은 편이고 일반분양분이 주로 저층 위주라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최근 강남권에 3.3㎡당 4000만원이 넘는 고분양가 아파트가 쏟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싸게 느끼는 것 같다"며 "초대형 단지에 대한 기대감도 작용한 듯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