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10가구 가락시영 재건축 단지 착공

인쇄

'송파 헬리오시티' 2018년 입주

서울 송파구는 재건축 사업을 추진 중인 가락시영아파트에 대한 착공신고를 22일 받아 처리했다고 23일 밝혔다.

가락시영은 1982년 준공한 6600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2003년부터 재건축 사업을 추진했지만 조합과 일부 조합원 간 갈등으로 소송이 벌어지면서 12년 간 사업 추진이 지연됐다. 재건축 이후에는 단일 단지로는 국내 최대인 9510가구의 ‘송파 헬리오시티’로 탈바꿈한다. 시공사인 삼성물산, 현대건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다음달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1558가구(전용면적 39~130㎡)를 일반분양한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626만원이다.

가락시영은 단일 재건축단지로는 전국 최대 규모다. 지난 5월 철거 공사를 시작해 2018년 12월 입주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