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4만 개 시대···"섣부른 창업 주의"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18.02.08 11.22

경쟁 심해지며 점포당 매출 11개월째 감소

전국 편의점 수가 4만 개에 육박했다. 1인 가구 증가 등에 따라 점포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점포별 경쟁이 심화되면서 점포당 매출은 오히려 감소하고 있다. 여기에 올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으로 수익 악화가 불가피해 창업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말 기준 전국 편의점 수는 3만5977개(가맹점 3만5222개, 직영점 722개)로 집계됐다. 업계는 중소 프랜차이즈와 개인 점포까지 합하면 국내 편의점 수가 이미 4만 개를 넘어섰다고 보고 있다.

증가 속도도 빠르다. 지난 2016년 새로 문 연 점포는 6324곳, 폐업한 곳은 2001개로 조사됐다. 편의점 1곳이 사라질 때 3곳이 새로 생겨난 셈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조사에서도 지난해 편의점 수는 전년 대비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CU(씨유)·GS25·세븐일레븐 등 메이저 업체는 물론, 이마트24 등 후발 주자도 점포 늘리기에 열중하면서 급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편의점은 외식업 프랜차이즈 등에 비해 점포 운영이 쉽고 창업 비용이 적게 들어 창업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업종이다.

브랜드별 수수료 등 조건 판이해


그러나 신규점포가 늘어나면서 기존 점포 수익성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외형적으로는 편의점 매출이 고공행진 하고 있지만, 이는 점포 증가에 따른 착시효과일 뿐 실제 점포당 매출은 줄었다는 분석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편의점 매출은 2015년 26.5%, 2016년 18.2%, 2017년 10.9%씩 두자리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편의점 점포당 매출은 지난해 2월 사상 처음으로 감소(-3.5%)한 후 3월(-1.9%), 4월(-2.4%), 5월(-3.5%), 6월(-3.2), 7월(-3.3%), 8월(-5.2%), 9월(-2.2%), 10월(-3.0%), 11월(-3.1%), 12월(-2.9%) 등 11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전문가는 섣불리 편의점 창업에 뛰어들지 말라고 조언하다. 편의점은 브랜드에 따라 가맹비·교육비·인테리어비·수수료 조건 등이 다르기 때문에 창업 전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편의점 신규 개점 증가 속도가 매출 신장 속도를 따라잡으면서 점포당 매출이 감소세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따른 수익성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충분한 조사 없이 개점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